닫기

BOARD

Professor column

home      BOARD      Professor column

'최선을 다한다는 것'

작성자
최고관리자
작성일
06-03-01 00:00
조회수
61

어느날 아버지가 아들에게 말했습니다.

 

밭 한가운데 있는 돌을 옮겨 보아라!”

 

큰 돌이었습니다. 너무 무거워 움직이지도 않았습니다.

 

지렛대와 곡괭이, 삽도 써 보았습니다. 그러나, 모두 허사였습니다.

 

아예 옴짝달싹하지 않았습니다.

 

한나절을 그렇게 씨름하던 아들은 지친 모습으로 아버지께 갔습니다.

 

아버지 돌이 꼼짝도 하지 않아요!”

 

최선을 다 했느냐?”

 

! 제가 할 수 있는 일은 모두 해 보았습니다.”

 

내가 보기에 넌 최선을 다하지 않았다!”

 

……….”

 

아들아! 너는 왜 내게 도움을 청하지 않았니?”

 

……….”

 

내게 도움을 청하는 것 역시 네가 해야 할 최선 가운데 하나가 아니더냐?”

 

[교육 예화집] ‘최영락엮음 에서

 

——————————————–

 

혼자서 해결하기 어려울 때가 있습니다. 도저히 생각이

 

안납니다. 주변의 선배, 후배, 심지어 룸메에게 물어보십시요.

 

때로는 숲 속에 있어 숲을 보지 못 할 때가 있습니다.

 

다른 사람에게로 손을 뻗으십시요. 두드리면 열릴 것입니다 ^^

 

JB